top of page

The Drinking Culture in South Korea

한국의 음주 문화


The love Apart from kimchi and Kpop, another thing that is a huge part of Korean culture is the art of drinking and it took me by surprise at my first team dinner. I am sure those of you who have watched lots of K-dramas would definitely know this: Koreans don’t need any excuse to drink. Once you obtain a legal drinking age there is no stopping you. Please keep in mind that this article is not an invitation/encouragement to drink. I am just sharing what I observed. Hope this gives you a deeper picture of the Korean culture when it comes to alcohol.


김치와 K팝을 사랑함 외에 한국 문화의 또 다른 큰 부분은 술의 예술인데, 저는 팀 멤버는 같이 먹는 첫 저녁 식사에서 저를 놀라게 했습니다. K- 드라마를 많이 보신 분들은 확실히 알고 계실 것입니다. 한국인들은 술을 마실 이유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합법적인 음주 연령을 인정되면 술을 먹는 것을 방해하는 것이 아무도 없습니다. 이 기사는 술을 마시는 것을 추천/권유하는 것이 아닙니다. 저는 단지 내가 관찰한 것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술과 관련하여 한국 문화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The main famous Korean alcoholic drinks are Soju and Makgeolli. However, there is a significant portion of Koreans who prefer beer.

So why do Koreans love drinking so much?

Well, the main reason being, drinks act as a social lubricant. Just like we love to hang out/chill/go to some coffee shop/go to a bar etc., Koreans usually prefer sharing a meal with friends/colleagues in the company of alcohol. Be it relieving stress or bitching about your boss, it is better when there is alcohol. Especially in the case of opening up to new friends/ office colleagues, alcohol helps in shedding the awkwardness and diffuses the nervousness as people bond over drinks. With lesser inhibitions, real conversations are easy to take place. Any party or get-together is incomplete without booze and Koreans look up to those who have the capacity to hold in their alcohol without throwing up or getting passed out. Good alcohol capacity is often treated with respect.

한국의 대표적인 주류는 소주와 막걸리입니다. 그러나 맥주를 선호하는 한국인수는 상당히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인은 왜 술을 너무 좋아할까요?

음, 주로 이유는 음주하는 것은 사회적 윤활유와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커피 숍에 가거나 바에 가는 것을 좋아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인은 보통 회사에서 친구/동료와 식사를 같이 하면서 술을 마시는 것을 선호합니다. 스트레스를 덜어주거나 ​​상사에 대한 괴로움을 덜어주거나 ​​술이 있으면 더 좋습니다. 특히 신입 친구/직장 동료들에게 술은 마음을 열고 어색함을 떨쳐 내는데 도움이 되며 사람들이 술을 마시며 유대감을 형성함에 따라 긴장감을 풀릴 수 있습니다. 억제가 적으면 대화를 원활하게 할 수 있습니다. 술 없이는 파티 나 모임은 완벽하지 않고 한국인들은 취하며 토하거나 기절하지 않고 술을 마실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들을 찾아봅니다. 보통 좋은 주량이 있는 사람에게 존경심을 가지고 대합니다.


Let us tell you a bit more about the drinks and some etiquettes that might come useful should you ever find yourself in a situation where you need to show your drinking prowess.

First and foremost, we would like to introduce you to Soju, the clear, colorless, distilled alcoholic beverage that is easily available and widely loved. Go to any convenience store, and you will find the green bottled elixir. With a strong alcoholic content that can range from 16.8–53%, soju goes well with many Korean dishes, the most prominent being Samgyeopsal.

음주 실력을 보여줄 필요가 있는 상황에 처했을 때 유용할 수 있는 음주와 몇 가지 에티켓에 대해 좀 더 알려 드리겠습니다.

먼저, 쉽게 구할 수 있고 널리 사랑받는 투명하고 무색의 증류주 소주를 소개합니다. 편의점에 가면 녹색 병에 든 엘릭서를 찾을 수 있습니다. 알코올 함량이 16.8 ~ 53 %에 달하는 소주는 많은 한국 요리와 잘 어울리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삼겹살입니다.



Next is the Makgeolli. This milky, off-white rice wine has a viscous texture and a much more unique taste than soju: slightly sweet, tangy, bitter, and a little bit of astringent. While the soju is often drunk in small shot glasses, Makgeolli is drunk in small bowls, often favored by the elders and is a favorite, especially on rainy days where it pairs so well with pajeon (Korean fried pancake).

다음은 막걸리입니다. 이 유백색의 막걸리는 약간 단맛, 톡 쏘는 맛, 쓴맛, 약간의 떫은 맛이 소주보다 끈적한 질감과 훨씬 더 독특한 맛을 가지고 있습니다. 소주는 보통 작은 술잔에 마실 때가 많지만, 막걸리는 보통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작은 그릇에 마셔서 특히 파전과 잘 어울리는 비오는 날에 가장 좋아합니다.



Beer has gained immense popularity as being the perfect accompaniment to fried chicken that has become synonymous with Korean culture. They even have a name for it: Chimek that is formed from the fusion of the two words: Chi (Chicken) and Mek (Mekju, Korean for beer).

Now time for some drinking etiquettes:

  • You do not fill your own glass; yes. Fill any empty glass around you and someone would promptly return the favor.

  • Koreans drink to enjoy the conversation and the company. Do not force yourself to drink just so that you feel more accepted. In case you feel uneasy, leave your glass half-filled; it acts as a cue to others to not fill your glass as only totally empty glasses are filled.

  • Seniority is respected in Korea; When out with office colleagues, the most senior person should pour the first glass. But after that, the junior/ youngest of the group is the one who takes over in filling the glasses.

The same goes for while drinking. While drinking, it is rude to face a senior/elder while drinking. People turn their heads either to the right or away from the table and usually cover their mouths as they drink.


맥주는 후라이드 치킨의 완벽한 조화로 엄청난 인기를 얻은 후 한국 음식 문화의 일부분이 되며 인기가 좋아졌습니다. 그들은 심지어 그 조합의 이름을 지어 주었습니다: 치 (치킨)와 맥 (맥주)의 두 단어의 결합으로 형성된 치맥.

지금 몇 가지 음주 예절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입니다

  • 자신의 잔을 채우지 않습니다. 주변에 빈 잔을 채우면 누군가가 즉시 그 호의를 갚을 차례가 있을 것입니다

  • 한국인들은 맥주를 마사면서 대화하고 직장생활을 즐깁니다. 자기가 인정을 받도록 억지로 마시지 마세요. 만약에 불안함을 느끼면 잔을 반으로 채운 채 두십시오. 완전히 비어 있는 유리 잔 만 채워질 의사가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유리 잔을 채우지 않도록 하는 신호 같은 역할을 합니다.

  • 한국에서는 근무 연수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사무실 동료들과 외식할 때 가장 큰 선배는 첫 잔을 따라야 합니다. 하지만 그 후에는 그룹의 후배/막내가 잔을 채우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술을 마실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술을 마실 때 선배/나이가 더 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직면해서 마시는 것은 무례합니다. 사람들은 보통 머리를 오른쪽으로 돌리거나 테이블에서 멀어지게 하고 입을 가리면서 술을 마십니다



The way of pouring the drink is also unique. Koreans usually use one hand to hold the bottle and place the other on their elbow or chest when pouring drinks. When receiving, hold your cup/glass with both hands.

음료를 따르는 방법도 독특합니다. 한국인들은 보통 한 손으로 병을 잡고 다른 한 손은 팔꿈치거나 가슴에 얹어 술을 따릅니다. 받을 때 양손으로 컵/잔을 잡으십시오.


Keep in mind that all these drinking rules turn less strict in a non-formal setting. And usually, among friends, these restrictions do not matter. You can also try mixing the various drinks together. One such popular option is “Somek” made from mixing soju and Mekju. And do not forget to shout “Kombe” which is similar to saying cheers in between drinks!

이러한 모든 음주 규칙은 비공식적인 환경에서 덜 엄격해집니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친구들 사이에서 이러한 규칙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다양한 주료를 함께 섞어 볼 수도 있습니다. 가장 인기 있는 메뉴 중 하나는 소주와 멕주를 섞어 만든 '소맥'입니다. 그리고 음주 사이에 Cheers를 말하는 것과 비슷한 “건배”를 외치는 것을 잊지 마세요!


Written by Manisha

Editor: Tam Tran Translator: Pham Thi Mi Publisher: Martina



5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