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outh Korea: Beauty is in the hands of plastic surgeons

한국: 성형외과의 손에 달려 있는 아름다움



According to the data, the country received a total of 464,452 foreign patients in 2018, 16.7% more than the previous year (397,882). About 130,000 people of them benefited from aesthetic and dermatological treatments.

The country ranks third behind the United States and Brazil in the number of procedures performed annually - 1.2 million in 2015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Society of Aesthetic Plastic Surgery (ISAPS). There are more than 1,300 specialized clinics, and the 671 in Seoul attract clients from all over Asia, even from the United States or Middle East. At the end of September 2016, the Ministry of Health announced that 100,000 foreigners came to Korea for cosmetic surgery, and spent 221 billion won.

In Korea, to take a higher social rank, get a good job or find one's better half, looking good can be enough. Beauty standards are very high.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외국인 환자는 총 46만4452명으로 전년(39만7882명)보다 16.7% 늘었습니다. 그들 중 약 13만 명의 사람들이 미적, 피부과 치료로부터 혜택을 받았습니다.

국제미용성형외과협회(ISAPS)에 따르면, 한국은 매년 시행되는 시술 건수에서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1,300개 이상의 전문 클리닉이 있으며 서울에 위치한 671개소는 아시아 전역, 심지어 미국이나 중동에서 온 고객들을 끌어 모으고 있습니다. 2016년 9월 말, 보건부는 10만 명의 외국인들이 성형 수술을 위해 한국에 왔고, 2009년 5.7명 대비 2,210억 원을 지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더 높은 사회적 지위를 가지기 위해서, 좋은 직업을 가지기 위해서, 더 나은 반쪽을 찾기 위해서, 잘생긴 사람이 되는 것이 필요한 전부일 수 있습니다. 미용 기준은 매우 높습니다.

If we go back in history, we find that Korea was occupied by Japan from the beginning of the 20th century until 1945. Korean women found the Japanese women of that time particularly beautiful. Their porcelain-like white skin amazed them.

After World War II, South Korea experienced the presence of American forces on its territory. Again, Korean women were influenced by the American beauty canon. Out of this dual influence came the cult of esthetics in South Korea.

In the 1960s, Koreans began to seek cosmetic treatments, breaking away from their ancestral traditions. The use of treatments very quickly became commonplace. Treatments here are relatively inexpensive and attract many Koreans, as well as people from all over Asia and even the United States, who come to Korea specifically for surgeries. The most common surgeries are eye correction, rhinoplasty, fat grafting in the cheek area, breast implants and jaw correction.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우리는 한국이 20세기 초부터 1945년까지 일본에 의해 점령당했다는 것을 주목합니다. 한국 여성들은 그 당시의 일본 여성들이 특히 아름답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의 도자기 같은 하얀 가죽은 그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한국은 미국 군대가 자국 영토에 주둔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다시, 한국인들은 미국 미용 카논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한국의 미학 숭배가 탄생한 것은 이러한 이중적 영향 때문입니다.

한국인들은 조상들의 전통에서 벗어나 1960년대에 미용에 의존하기 시작했습니다. 보살핌에 대한 의지력은 매우 빠르게 일반적이 되었습니다. 이곳에서는 상대적으로 치료비가 저렴하고, 많은 한국인들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역과 심지어 수술을 위해 한국에 오는 미국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가장 흔한 수술은 눈 이물질 제거, 코 성형, 볼의 지방 이식, 가슴 이식, 턱 교정 수술입니다.


While a number of men seek cosmetic medicine in South Korea, the main patients remain women. In fact, 80% of aesthetic treatments are performed on women. And especially on very young women. The age group with the highest use of beauty treatments is 18-25 years old.

There are two main reasons for this. The first is that South Korea is a country where young people are very influenced by idols. K-pop idols are actually very popular here. And these same idols undergo a lot of surgeries before they are "presentable", neat on stage. It's usually their managers themselves who decide what surgeries they need to undergo to make a career. The fans they influence therefore want to be like them and therefore take the same treatment as them.

The second and most important point is that in South Korea and especially in Seoul, beauty is a criterion that can be as important as skills when looking for a job. Beauty is a criterion for social advancement in South Korea and consequently the use of beauty treatments is a way for Koreans, and especially Korean women, to make a career. It is therefore common for young women to seek treatment after graduation. It is even relatively common for their parents to pay for treatments as a birthday gift when they are teenagers!


많은 남성들이 한국에서 화장품 의약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주요 환자들은 여전히 여성으로 남아 있습니다. 미적 치료의 80%는 사실 여성들에게 시행됩니다. 특히 아주 젊은 여성들에게요. 미용 시술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연령대는 18세에서 25세 사이입니다.

그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한국은 젊은이들이 아이돌의 영향을 많이 받는 나라입니다. 여기서 케이팝 아이돌은 정말 인기가 많아요. 그리고 이 같은 아이돌들은 무대에서 단정하고 '현명하기' 전에 많은 수술에 의존합니다. 직업을 갖기 위해 어떤 수술을 받아야 할지 결정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그들의 매니저들 자신입니다. 따라서 그들의 영향을 받은 팬들은 그들처럼 되기를 원하며, 따라서 그들과 같은 보살핌에 의지합니다.

두 번째,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에서, 그리고 더 특히 서울에서, 아름다움은 직업을 찾는 데 있어 기술만큼이나 중요할 수 있는 기준이라는 것입니다. 아름다움은 한국에서 사회 발전을 위한 기준이고 결과적으로 미용에 의존하는 것은 한국인들, 특히 한국 여성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는 방법입니다. 따라서 젊은 여성들이 학업이 끝날 때 보살핌을 구하는 것은 흔한 일입니다. 심지어 그들의 부모가 십대일 때 생일 선물로 그 절차를 지불하는 것은 비교적 관습적인 일입니다!

These beauty treatments are the subject of a massive advertising campaign by the government. In fact, the government considers medicine and cosmetic surgery as a major economic issue. In the streets of Seoul, one sees an abundance of advertisements for various creams and masks; but also for cosmetic surgery, very democratized, especially by K-pop singers. These young people, transformed into international stars, are loved first for their beauty, their physique, and only then for their talent. In a society as competitive as Korea, they embody a total role model. If you're in this industry, once you've had surgery, you can get advertising contracts for makeup or soju overnight. Even in Seoul, "before/after" advertisements for cosmetic surgery are now inevitable, even unavoidable. There are billboards at the entrance of cities, on the subway, on public transportation... It is therefore very easy to find out about the various treatments and operations.


이러한 미용 시술은 대규모 정부 광고 캠페인의 주제입니다. 사실, 정부는 의학과 성형수술을 중요한 경제적 문제로 여기고 있습니다. 서울의 거리에서, 사람들은 다양한 크림과 마스크에 대한 수많은 광고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성형수술, 특히 케이팝 가수들에 의해 매우 민주화된 광고를 볼 수 있습니다. 국제적인 스타로 변신한 이 젊은이들은 그들의 재능보다 먼저 미모와 체격 때문에 먼저 사랑 받습니다. 한국만큼 경쟁이 치열한 사회에서, 그들은 완전한 모델을 구현합니다. 만약 당신이 이 산업에 종사한다면, 당신이 수술을 받는 즉시, 당신은 하루아침에 메이크업이나 소주에 대한 광고 계약을 할 수 있습니다. 여전히 서울에서 성형수술을 위한 "전/후" 광고는 이제 피할 수 없는, 피할 수 없는 것입니다. 도시 입구, 지하철, 대중교통에 광고 포스터가 있습니다 따라서 수행되는 다양한 치료와 수술에 대해 아는 것은 매우 쉽습니다.



The cult of esthetic medicine is so big in South Korea that it causes debates all over the world. In doubt, many Korean women have faces so altered that they have to redo their identity papers to be recognizable. The Miss Korea 2013 pageant was widely criticized because the contestants all looked the same in the eyes of the audience. This raises questions about the concept of individuality in a country where many abuse surgery to resemble a model more or less imposed by their culture.

Fortunately, there is now a feminist movement, 'Escape The Corset', that is setting out to make a difference in Korea.


한국에서 미의학의 숭배는 매우 심해서 전 세계의 논쟁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그 질문에서, 많은 한국 여성들은 알아볼 수 있도록 신분증을 다시 작성해야 할 정도로 변모된 얼굴을 가지고 있습니다. 2013년 미스코리아 선거는 관중의 눈에 비친 후보들 모두 비슷해 보여 많은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문화에 의해 부과되는 모델을 닮기 위해 수술을 남용하는 나라에서 개성의 개념에 대한 문제를 제기합니다.

다행스럽게도, 현재, 한국에서 일을 성사시키기 위한 즐거운 방법을 만들고 있는 페미니스트 운동인 '코르셋 탈출'이 있습니다.


Read more at / 자세한 내용은 다음 사이트를 참조하십시오:



Author: Moise

Translator: Arvinbilig Editor: Trang Nguyen Photo Editor: Winda Publisher:Martina



3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