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Exploring the coastal cities of Gangneung and Sokcho


Hi there! How have you been? Hopefully, the new year will bring new dreams and happiness to you. I'm only wishing we can bid farewell to the grim Corona times and resume our travels soon. Let's hope for a brighter and more fulfilling 2021!

Recently, I visited two cities on the east coast of South Korea that had been on my bucket list for a long time: Gangneung and Sokcho. Today, I will be telling you all about it.



I got on a bus to Gangneung and it took approximately three hours to get there. The moment I arrived, I felt immediately at peace. A subtle calmness that is difficult to find within the hustle-bustle of Seoul.

Upon arrival, I left my luggage at the Airbnb and then crazily rushed out to the nearest beach! It was the first time in 8-9 months that I got to greet the ocean, much like meeting a long-lost loved one. I had tears in my eyes, which might have been caused by the chilly winds rushing in from the ocean.

I completely forgot the world around me! I spent most of my time sitting in the sand, breathing in the ocean breeze, and snapping random pictures. From there, I moved to the Anmok beach coffee street, considerably famous for its countless coffee shops. I had a small dinner, enjoyed a warm cup of coffee, and then walked around the beach before returning home, tired and happy.


The following day, I went to visit the Jumunjin beach, best-known for the famous K-drama 'Goblin'. I was truly thrilled to visit this gorgeous beach! I snapped lots of pics and enjoyed a delicious seafood platter. Trust me, guys! Next time you visit any beach, give the seafood menu from the local restaurants a try. The food there is nothing like what you'd get in the city: positively delicious and authentic.



The next morning, I bid farewell to Gangneung and hopped on a bus to Sokcho. I originally planned to hike the Seoraksan mountain and visit the Sokcho beach. I was definitely eager to hike up to the Ulsanbawi as the view from the top is said to be amazing. However, the hike to Ulsanbawi was closed as a precautionary measure due to Corona.

The last leg of the hike (which provided the most wonderful views) was walked through super narrow, tough, and steep steps along the side of the mountain. That put a huge damper on my hiking spirits. But I managed the 2km climb to Heundelbawi, the famous Tottering Rock. I took plenty of pictures, although it was hard to do much other than gaze longingly at the Ulsanbawi peaks, perfectly visible from here. There's always next time

On the way back, my legs and back started to falter. Still, I bought some pizza and took a breather on the Sokcho beach. Taking in the scene of the beach with the ocean at your feet feels liberating. It's as if all the tiredness seeped out.


After a nicely spent evening, I headed home and had a good sleep as I was returning home the next day.





Gangneung and Sokcho are peaceful little beach towns, perfect for when you're craving some peace and quiet. Living in Seoul and having stayed in Busan for a year, I wanted a change of scenery and I was not disappointed! Two amazing cities in which I got a chance to make beautiful memories.


Our articles are now available in Korean as well~~~ Scroll Down




잘 지내고 있습니까? 새로운 희망과 행복을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음울한 코로나 시대를 뒤로하고 여행을 되찾아주기를 바랍니다. 더 밝고 충만한 2021을 희망합니다. ☺

최근 저는 오랫동안 제 버킷리스트에 올라온 한국의 동해안 도시인 강릉과 속초를 방문했습니다. 강릉으로 가는 버스를 선택했는데 약 3 시간이 걸렸습니다. 강릉에 도착한 순간 처음 느꼈던 감정은 평화였습니다. 서울의 북적 거리는 찾기 힘든 미묘한 고요입니다.

거기에 도착해서 에어비앤비에 짐을 보관 한 후, 저는 방금 가장 가까운 해변으로 달려 가서 완전히 미쳐 버렸습니다. 하하하! 저는 거의 8-9 개월 만에 바다를 만났습니다. 오랫동안 잃어버린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과 같았습니다. 눈에 눈물을 흘렸는데, 그것은 넓은 바다에서 밀려 오는 쌀쌀한 바람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제 주변의 세상을 잊었습니다. 해변에 앉아 바닷 바람을 즐기며 임의의 사진을 클릭하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곳에서 수많은 커피숍으로 유명한 안목 해변 커피 거리로갔습니다. 작은 저녁을 먹고 따뜻한 커피 한 잔을 즐긴 다음 집으로 돌아 가기 전에 피곤하고 행복하게 해변을 거닐었습니다.


다음날도 유명한 한국 드라마 고블린으로 유명한 주문진 해수욕장을 방문한 해변의 날이었습니다. 화려한 해변을 방문하고 많은 사진을 클릭하고 맛있는 해산물 플래터를 즐겼습니다. 저를 믿으십시오. 다음에 해변을 방문하면 현지 레스토랑에서 해산물 메뉴를 맛보십시오. 도시에서 얻는 음식과 같은 음식은 맛있고 정통합니다.


다음날 아침 강릉에 작별 인사를하고 속초까지 버스를 탔습니다. 속초에서 제 계획은 설악산을 오르고 석초 해변을 방문하는 것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바라 보는 경치가 놀랍기 때문에 저는 울산 바위까지 하이킹을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울산 바위 등산은 코로나 예방을위한 예방책으로 폐쇄됐습니다. 여행의 마지막 다리 (그리고 가장 아름다운 전망)는 산의 측면을 따라 가파른 계단으로 구성된 매우 좁고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것은 하이킹 정신에 큰 댐퍼를 두었습니다. 그래서 훈델 바위까지 하이킹을 했습니다… 유명한 바위 (산책 길이 2km), 사진을 많이 찍었지만 여기에서 선명하게 보이는 울산 바위 봉우리를 바라 보는 것 외에는 할 수 없었습니다. 다음에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돌아 오는 길에 다리와 등이 포기했습니다. ㅋ! 그래도 피자를 사서 속초 해변에서 좀 더 차게하기로했습니다. 발밑에 바다가있는 해변에서 그네를 즐기는 것은 해방감을 느낍니다. 모든 피로가 스며 나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곳에서 좋은 저녁을 보낸 후 집으로 돌아가 잠을 잘 잤습니다. 다음날 아침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강릉과 속초는 평화로운 작은 해변 마을로 평화롭고 고요한 여행을 원하신다면 여행하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서울 출신으로 부산에서 1 년을 살았기 때문에 뭔가 다른 것을 시도하고 싶었고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두 개의 놀라운 도시와 저는 그곳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기회를 얻었습니다.


We hope you enjoyed this article.... Don't forget to hit like and comment.


Photo Credits & Written By Manisha

English Edit: Pipa

Korean Edit: Linh

Photo Edit: Alina

Uploaded: Sabeen


52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