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kywalks - The hidden gems of Busan 스카이 워크-부산의 숨겨진 보석

Hi folks!

Today, I will be sharing a few of my favourite places in Busan: a little offbeat but I hope you will like them. I am an ocean person hence when I lived in Busan, I made sure to explore the little nooks and corners that were far from the bustling crowd but offered mesmerizing views. Let’s get started.

First place is the Oryukdo Skywalk. The nearest subway station is the Kyungsung Univ. Pukyung Nat’l Univ. Station on Line 2. You can board a taxi from the subway station. As for the bus route, there are a few buses that will drop you near the entrance. From there you can follow the crowd to reach the skywalk.


The moment you get down from the bus, you can see the infinite ocean gazing back at you. Make sure to wrap yourself nicely if you are going there during the winters as the breeze might be a bit cold and fierce. The entry is free. Just check the timings before you go. Once you reach there, you will need to wear shoe covers provided near the entrance. Just put on a pair and stand in line. Keep walking and voila… the glass at your feet reveals the vast ocean beneath you and you feel a surge of adrenaline as you realize you are so high above the water. It feels surreal and even a little bit scary! Even in front of you: it is all transparent crystal glass. Just gaze at the horizon and forget all your worries. Breathe in the calmness. It feels amazing. Feel the wind in your hair and don’t forget to pose for some amazing pics!!

During my visit, I kept glancing at my feet, as the ocean peeking in between my foot, visible from the glass floor was unique and thrilling. From the skywalk, you can also hike to Igidae. It is a nice hiking trail with the ocean by your side. If you ask me, this seems like a perfect way to spend a lazy afternoon with a friend. Ocean, a long walk and some peace… you’re welcome :)


Next place that stole my heart is the Cheongsapo Daritdol Observatory, located near Haeundae. The skywalk here is also beautiful and much better for viewing sunsets. Again free for public, it is usually open till 6 PM and is easily accessible by subway (Jangsan Metro Station) although you might have to take the bus after that or a cab. Get off at Cheongsapo bus stop, the last stop, and walk along the seaside railway to Songjeong. This skywalk is located around the middle of the retired Donghae Nambu railway line in between Mipo and Songjeong. Also near the skywalk, you can find a few cafes and convenient stores so you can grab something if you get hungry or buy a few souvenirs. Also, the abandoned rail line stretching both sides of the skywalk is a beautiful place to click some nice photographs. There are a few lighthouses nearby that are extremely photogenic and can be a perfect backdrop.








Another skywalk that you can enjoy is at Songdo beach. Although less known for skywalk and more for the cable car, this beach has many attractions too. Especially in summer, this beach serves as a perfect place for a swim. You can also do boating here, walk around, take amazing pictures and enjoy the local cuisine. Also a small tip for the cable car: board the car towards the evening so that on the return trip you can enjoy a drastically different and magical view as the entire thing lights up.










Hope you try out these hidden gems for yourself.


안녕하세요 여러분

좋은 한 주를 보내고 있기를 바랍니다. 오늘 저는 부산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 몇 게를 공유 할 것입니다. 조금 벗어 났지만 여러분이 그 곳을 좋아하기를 바랍니다. 저는 완전히 바다의 사람입니다. 그래서 부산에 살 때 혼잡 한 군중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만 멋진 바다 전망을 제공하는 작은 구석과 구석을 탐험했습니다. 가자….

첫 번째는 오륙도 스카이워크입니다.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은 경성대학교입니다. 부경대 학교 2 호선 역. 지하철 역에서 택시를 타면이 아름다운 스카이 워크에 도착합니다. 버스 노선은 입구 근처에 내리는 버스가 몇 대 있습니다. 거기에서 군중을 따라 스카이 워크에 도달 할 수 있습니다.

버스에서 내리는 순간 당신을 바라 보는 무한한 바다가 보입니다. 산들 바람이 조금 춥고 격렬 할 수 있으므로 겨울에 가면 몸을 잘 감싸십시오. 입장은 무료입니다. 가기 전에 타이밍을 확인하십시오. 거기에 도착하면 거기에 제공된 신발 커버를 착용해야 합니다. 한 쌍을 입고 줄을 서십시오. 계속 걷고 짜잔… 발의 유리창은 당신 아래에있는 광대 한 바다를 드러내고 당신이 물 위를 걷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아드레날린의 파도를 느낍니다. 초현실적이며 조금 무섭습니다! 눈앞에서도 모두 투명한 크리스탈 유리입니다. 수평선을 응시하고 모든 걱정을 잊으십시오. 평온함을들이 마십시오. 놀랍습니다. 헤어 항아리에서 바람을 느끼고 멋진 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는 것을 잊으십시오!

유리 바닥에서 볼 수있는 내 발 사이로 들여다 보는 바다가 독특하고 스릴이 넘 쳤기 때문에 나는 계속 내 발을 흘끗 쳐다 보았습니다. 그 후에이기 대까지 걸어 갈 수도 있습니다. 바다가 옆에있는 멋진 하이킹 코스입니다. 저에게 물어 보면 게으른 오후를 보내는 것이 완벽한 것 같습니다. 바다, 긴 산책과 약간의 평화… 천만에요 J

제 마음을 빼앗긴 다음 장소는 해운대 근처에 위치한 청사포 다릿돌 전망대입니다. 여기의 스카이 워크도 아름답고 일몰을보기에 훨씬 좋습니다. 일반인은 다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보통 오후 6 시까 지 개장하며 지하철 (장산 역)으로 쉽게 접근 할 수 있지만 그 이후에는 버스 나 택시를 타야 할 수도 있습니다. 종점 인 청사포 정류장에서 하차하여 해안 철도를 따라 송정까지 걷습니다. 이 스카이 워크는 미포와 송정 사이에있는 퇴역 한 동해 남부 철도 중간에 위치합니다. 또한 스카이 워크 근처에는 몇 개의 카페와 편의점이있어 배가 고프거나 기념품을 몇 개 사면 무언가를 잡을 수 있습니다. 또한 스카이 워크 양쪽으로 뻗어있는 버려진 선로는 멋진 사진을 클릭 할 수있는 아름다운 장소입니다. 근처에 매우 사진을 찍을 수있는 등대가 몇 군데 있으며 근처의 일부 사진을위한 완벽한 배경이 될 수 있습니다.

즐길 수있는 또 다른 스카이 워크는 송도 해수욕장입니다. 스카이 워크로 덜 알려져 있고 케이블카로 더 많이 알려져 있지만이 해변에는 많은 볼거리가 있습니다. 특히 여름에는이 해변이 수영하기에 완벽한 장소입니다. 여기에서 보트 타기, 산책, 멋진 사진 찍기, 현지 요리 즐길 수도 있습니다. 또한 케이블카에 대한 작은 팁: 돌아 오는 여행에서 전체가 켜지면서 완전히 다른 마법의 풍경을 즐길 수 있도록 저녁을 향해 차를 타십시오.

이 숨겨진 보석을 직접 시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Photo Credit and Written by: Manisha

English Edit: Manisha

Korean Edit: Linh

Photo Edit: Alina

Uploaded: Sabeen

18 views0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