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What if Dak-galbi was the Yummiest Korean Dish Ever?

닭갈비가 역대 제일 맛있는 한식이라면 어떨까요?


Dak-galbi (닭갈비) is simply spicy chicken stir-fried in a large pan, which is often a cast-iron skillet. The jumble of ingredients is outstanding: cabbage, sweet potatoes, perilla leaves and tteok bokki (rice cakes), or even more. On top, you can find some gochujang sauce. Gochujang is a red pepper paste used in Korean cuisine. It is a tasty, sweet and spicy fermented condiment made from chilli powder, glutinous rice, fermented soybean powder, barley malt powder and salt.

닭갈비는 큰 팬에 닭갈비를 넣고 볶은 것으로, 흔히 주철로 만든 무침입니다. 배추, 고구마, 깻잎, 떡복기 등 재료의 잡동사니가 돋보입니다. 위에 고추장 소스가 있습니다. 고춧가루, 찹쌀, 메주가루, 보리말가루, 소금으로 만든 맛있고 달고 매운 발효 조미료입니다.


I had the pleasure of having dak-galbi as one of the first Korean dishes I tasted. I was with a group of friends. And on that day, it was raining cats and dogs. One of the people who has been in Korea before proposed to have some dak-galbi. Back then, we (the others) had no idea what it was about. Plus, I couldn’t figure out what type of food was worth walking in the rain, going through so much pain.

제가 처음 맛본 한식 중 하나로 닭갈비를 먹을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저는 친구들과 함께 있었어요. 친구들과 함께 있었어요. 그리고 그 날,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습니다. 전에 한국에 와 본 사람 중 한 명이 닭갈비를 먹자고 제안했어요. 그 당시, 우리는 그것이 무엇에 관한 것인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게다가, 저는 많은 고통을 겪으면서 어떤 종류의 음식이 비를 맞으며 걸을 가치가 있는지 알 수가 없었어요.


When we got to the restaurant and sat down, I couldn’t believe my eyes. The place just looked special. The smell and the environment made my discomfort disappear. You must have guessed it by now. I love chicken, in general. However, that scent was peculiar to something I failed to identify.

우리가 식당에 도착해서 앉았을 때, 나는 내 눈을 믿을 수 없었어요. 그곳은 특별해 보였습니다. 냄새와 환경이 내 불편함을 사라지게 했어요. 지금쯤 짐작하셨을 겁니다. 저는 전반적으로 치킨을 좋아해요. 하지만, 그 냄새는 제가 식별하지 못한 특이한 것이었습니다.

Then, after placing an order (half sweet – half spicy dak-galbi), they instantaneously brought out a large skillet with all the ingredients. And, lo and behold, they were cooking it right in front of us. I was automatically enthralled by the experience of the food being cooked at our table. Like the day I was making kimchi, here as well, I couldn’t help but enjoy the wonderful combination, balance of sweet, salty, and spicy.

그리고 나서, 주문을 한 후, 그들은 즉시 모든 재료와 함께 큰 냄비를 꺼냈습니다. 보세요, 바로 우리 앞에서 요리하고 있었어요. 저는 우리 식탁에서 음식을 요리하는 경험으로 인해 저절로 마음이 끌렸습니다. 김치를 담그던 날처럼 여기도 단맛, 짠맛, 매운맛의 멋진 조합과 밸런스를 즐기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Just before finishing the meal, we added some fried rice. The taste was purely ambrosial.

식사를 마치기 직전에 볶음밥을 추가했어요. 그 맛은 순전히 양면적이었어요.

Dak-galbi originally came from Chuncheon (춘천), the capital city of Gangwon province in Korea. Apparently, it was an accidental discovery. One day, some restaurant owners ran out of pork and used chicken instead, which, back in the days, was cheaper and more abundant. They stir-fried the chicken in the same way as the pork, it became a blast.


닭갈비는 원래 한국의 강원도 수도인 춘천에서 왔습니다. 우연한 발견이었나 봐요 어느 날, 몇몇 식당 주인들은 돼지고기가 떨어졌고 대신 닭고기를 사용했는데, 옛날에는 가격이 더 싸고 더 풍족했습니다. 닭고기를 돼지고기와 같은 방법으로 볶아주니, 정말 끝내주네요.




Where to find the best dak-galbi in Seoul? /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닭갈비를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요?

In my ‘very’ biased opinion, I would recommend Yoogane. In addition, if you have not tried it yet, you should get ‘Miso Honey Chicken Galbi’ and ‘Yoogane Chicken Galbi’. I ended up developing a taste for them.

저의 '매우' 편파적인 의견으로, Yogane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또한, 아직 드셔보시지 않으셨다면 '미소 꿀 닭갈비'와 '유간 닭갈비'를 드셔야 합니다. 저는 결국 그들을 맛에 반하게 되었어요.


To put it simply, I think, so far, dak-galbi is my favourite Korean dish. And, I undeniably love having it every time; always with friends. I guess that even makes it more delicious. Dak-galbi is meant to be eaten with others.

Mouthwatering!


요약하자면, 지금까지 닭갈비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항상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을 부정할 수 없이 좋아합니다. 그래서 더 맛있는 것 같아요. 닭갈비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먹는 것이에요.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돌아요!


Author: Moise

Editor: Manisha Translator:Arvinbilig Photo Editor: Winda Pulisher: Martina



16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