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Reply 2019 in Nami Island

남이섬에서 2019년으로 응답하다


2019 was a wonderful year for me as I had many chances to spend valuable time with my family while travelling. We visited South Korea in November, 2019, before the pandemic situation. In my opinion, everything is really stunning in the fall season, especially Nami Island.


2019년은 여행하면서 가족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가 많았기 때문에 저에게 멋진 한 해였습니다. 우리는 코로나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11월에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제 생각에는 가을철에는 모든 것이 정말 놀랍습니다. 특히 남이섬이 그렇습니다.


How can we get to Nami Island?

We started our journey to Nami Island quite early, at around 6 o’clock in the morning. We were advised to go as early as possible because the later you go, the more tourism groups there will be. To reach Nami Island from Seoul, we used 3 main means of transportation, respectively: ITX, taxi and ferry.

We took the ITX train from Yongsan Station (용산역) → Gapyeong Station (가평역).

When we got to Gapyeong Station, we took a taxi heading to the wharf: Gapyeong Wharf. You can choose to get on a bus to reach the wharf, too.

After reaching the wharf, there are 2 options to go to Nami island: ferry and zip-lining. However, as we went to Nami really early, zip-lining was not possible, unfortunately.


남이섬으로 어떻게 가나요?

우리는 아침 6시쯤에 남이섬으로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늦을수록 관광단들이 많아지기 때문에 가능한 한 빨리 가라는 안내를 받았습니다. 서울에서 남이섬에 도착하기 위해 ITX, 택시, 여객선 등 3가지 주요 교통수단을 이용했습니다.

용산역 → 가평역까지 ITX열차를 탔습니다.

가평역에 도착해서 우리는 부두로 가는 택시를 탔습니다. 가평 선착장입니다. 부두에 도착하기 위해 버스를 탈 수도 있습니다.

선착장에 도착한 후 남이섬으로 가는 방법은 페리와 집라이닝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일찍 남이섬에 가서 아쉽게도 지퍼라이닝은 할 수 없었습니다.


When you go to Nami Island, please take as many photos as possible because of its beauty.

The very first thing that I guess everyone would do on Nami island is to take photo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autumn, the leaves turn yellow and the whole scene is really romantically breath-taking.













One of the hottest destinations in Nami Island is the rows of pine and maple trees. As we come in the fall season, the leaves turn yellow and red, resembling a cup of pumpkin cinnamon latte.


There are various other check-in points that you should visit, which are pretty signatures of Nami Island.


남이섬에 가면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도록 사진을 최대한 많이 찍어주세요.

남이섬에서 제일 먼저 할 일은 사진을 찍는 것입니다. 특히 가을이 되면 나뭇잎이 노랗게 물들고 모든 장면이 정말 로맨틱하고 숨막힐 정도입니다.


남이섬에서 가장 핫한 곳 중 하나는 소나무와 단풍나무가 줄지어 있는 곳입니다. 가을철에 접어들면서 나뭇잎이 노랗고 붉게 물들어 마치 호박 시나몬 라떼 한 잔처럼 변합니다.


남이섬의 예쁜 간판인 다른 체크인 포인트도 다양하게 있습니다.


What to eat on Nami Island

There are a lot of snacks that are sold on Nami Island, namely: hotteok, red bean buns, … Make sure you try them when you go to visit the island. Their taste is really awesome, and beautifully fits the stunning scene of the island.


For lunch, we decided to have dakgalbi - stir-fried spicy chicken with cabbage. This is one of the must-try dishes that is recommended for tourism to Gapyeong. We just randomly chose one restaurant outside the wharf area but surprisingly its taste was really savoury. There was chicken, cabbage, and tteok (Korean rice cake.) You can also choose to add more toppings such as cheese, meat or octopus.


Since the spread of Coronavirus, I hardly had a chance to go traveling. No words can describe how I felt while viewing photos that I took on my travel trip in the past. Therefore, I decided to share my Nami-Island-travel experience, which happened years ago.


남이섬에서 무엇을 먹을까요?

남이섬에서 파는 과자는 호떡, 팥빵 등… 남이섬에 가면 꼭 먹어보세요. 그들의 맛은 정말 멋지고, 섬의 놀라운 광경에 아주 잘 맞습니다.


우리는 점심으로 닭갈비볶음, 양배추를 먹기로 했습니다. 가평 관광을 위해 꼭 먹어봐야 할 음식 중 하나입니다. 선착장 밖에 있는 식당을 무작위로 하나 골랐는데 의외로 맛이 정말 맛있었어요. 닭고기, 양배추, 떡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여러분은 또한 치즈, 고기 또는 문어와 같은 더 많은 토핑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진 이후로, 저는 여행을 갈 기회가 거의 없었습니다. 과거 여행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서 느낀 감정을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수년 전에 있었던 남이섬 여행 경험을 공유하기로 결심했습니다.


*** I took the trip in 2019, therefore,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re will be some changes on Nami Island.

*** 2019년에 여행을 다녀왔기 때문에 남이섬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Author: Tam Tran

Editor: Moise Translator:Arvinbilig Photo Editor: Chi Do

Publisher: Martina



11 views0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