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Kimjang' My first direct contact with one of the most popular Korean food 'Kimchi'

Kimjang refers to making and sharing kimchi with others

김장은 김치를 담그고 다른 사람과 나누는 것을 말합니다.


In early November, Korean women - mothers, daughters, sisters, neighbours - gather for a weekend to prepare their winter kimchi stash. This tradition is called “kimjang”. I was fortunate enough to participate in this event in November 2020, around 3 months after my arrival in Korea.


11월 초, 한국 여성들이 (어머니, 딸, 자매, 이웃) 주말에 모여 겨울 김치를 담그는 것을 준비합니다. 이 전통을 “김장”이라고 합니다. 저에게 운이 좋았던 것은 한국에 온 지 약 3개월 된 후 2020년 11월에 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이다

The scents of a country or region most often come from the local cuisine, which develops its unique flavours from particular spices, foods or fermented drinks, but also from the different ways of accommodating them. The dishes that give Korea its original flavours are mainly fermented concoctions, more particularly the different varieties of kimchi, made with vegetables as well as several kinds of pasta made from beans, also fermented. Above all, the tangy smell of kimchi is the first to surprise the senses of smell and taste of visitors/foreigners.

Unlike Western or African cuisines, Korean cuisine clearly differentiates between main dishes and side dishes. Rice and other grains form the basis of main dishes, which can be enjoyed with small preparations of vegetables, seafood, fish or meat.

Even though the basis of kimchi is the lactic acid fermentation of vegetables preserved in salt, adding fish and seafood to your liking can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fermentation process and also provide nutrients that would be beneficial; otherwise very rare in winters, such as protein and calcium.


한 나라 또는 한 지역의 향은 대부분 그 지역 요리에서 나오며 이 향은 특정 ​​향료, 음식 또는 발효 음료에서 고유한 풍미를 개발할 뿐만 아니라 이를 수용하는 다양한 방법에서 비롯됩니다. 한국 고유의 맛을 내는 요리는 주로 발효된 혼합물이며, 특히 야채로 만든 다양한 종류의 김치와 콩으로 만든 여러 종류의 파스타도 발효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김치의 툭 쏘는 냄새는 방문객 또는 외국인의 후각과 미각을 가장 처음으로 놀라게 한다.

서양식이나 아프리카식 요리와 달리 한식은 메인 요리와 반찬을 분명히 구분되어 있습니다. 쌀과 여러 곡물이 메인 요리의 기초가 되며 야채, 해산물, 생선 또는 고기를 조금씩 준비하여 즐길 수 있습니다.

김치의 기본은 소금에 담근 채소의 젖산발효 방법이지만, 취향에 따라 생선과 해산물을 추가하는 것은 발효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좋은 영양소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단백질과 칼슘과 같이 겨울에는 매우 귀하다.



Nothing is easier in the world than making kimchi, but nothing is more difficult too. Indeed, even a beginner can rinse the vegetables to wash them, salt them, rinse them again the next day, add garlic and place everything in a cool place to rest for a day or two, to allow a natural fermentation, then taste them as they are. That’s all it takes. Yet making the best, most nutritious kimchi is an art only available to ‘seasoning artists’. Out of all the Korean women who say they know how to make kimchi, few can claim to be successful in making one of the best.

Furthermore, no food is more emblematic of a culinary culture than kimchi, that fermented spicy cabbage that Koreans eat morning, noon and night.

What other speciality deserves to be invented a refrigerator intended exclusively for its conservation? That a government suffers a crisis (in 2010) because of poor cabbage harvest?


세상에서 김치를 만드는 것보다 쉬운 것은 없지만 더 어려운 것도 없습니다. 사실은 초보자도 야채를 씻고 소금에 담근 후 그 다음날 다시 헹구고 마늘을 넣고 시원한 곳에 보관하여 하루나 이틀 동안 쉬어 자연 발효를 시킨 후 맛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게 전부입니다. 그러나 최고의 맛있고 영양이 있는 김치를 담그는 것은 '양념 예술가'만 할 수 있는 예술이다. 김치를 담그는 방법을 안다고 말하는 한국 여성들은 그 들이 가장 성공하게 만드는 음식 중에 김치라고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또한 한국인들이 아침, 점심, 저녁에 먹는 발효 매운 배추 김치가 아니면 요리 문화를 상징할 수 있는 음식은 없습니다.

김치의 특별함에 때문에 보관 목적으로 하는 냉장고를 발명하였습니다. 배추 수확 좋지 않음으로 인해 정부가 위기를 (2010년) 겪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In the beginning, like anything pickled, salted, dried, fermented and canned, kimchi was a way to ensure that the last Napa cabbages of the season didn't go to waste and the family didn't starve to death during the winter. (Koreans suffered greatly from lack of food until the mid-1960s.)

But in our urbanized and modernized societies, who still has the time, the energy, the space to transform between 100 and 200 Napa cabbages into a condiment? And where to keep all that kimchi afterwards?

Fortunately, companies like Samsung and LG have come up with an alternative to the terracotta jar sunk into the backyard floor. They invented kimchi refrigerators of all sizes for Koreans living in apartments.

To conclude, one of the first questions I asked myself when I arrived in Korea was: “Why do Koreans like kimchi, and why are they so attached to this food?”. I think I have now found an answer to that. It is because the taste of kimchi corresponds to Korean emotions. It is something that heralds back to an era that used to be and yet has a solid foundation in today’s modernity. Kimchi’s taste is the subtlest of all: it is the harmonious mixture of delicious savors, spicy, sour, salty, sweet and fresh.


처음에는 김치를 담그는 것은 절임, 소금물에 담그는 것, 건조, 발효, 통조림과 마찬가지로 수확기 마지막 배추가 낭비되지 않고 가족이 겨울 동안 굶어 죽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었습니다. (한국인들은 1960년대 중반까지 식량 부족으로 큰 고통을 겪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도시화되면서 현대화된 사회에서 그 100 ~ 200 개의 배추를 조미료로 만드는 시간, 에너지 또는 공간을 갖고 있는 사람은 누가 있을까요? 그 후에는 그 모든 김치를 어디에 보관할까요? 다행히도 삼성과 LG와 같은 회사는 뒷마당 땅속에 묻은 항아리 대신에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아파트에 사는 한국인들을 위해 김치 냉장고 모든 사이즈를 발명했습니다.

결론적으로 한국에 왔을 때 처음으로 물었던 질문 중 하나는 "한국인은 왜 김치를 좋아하고 왜 이 음식에 그렇게 애착을 갖고 있는가?"였습니다. 이제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은 것 같습니다. 김치의 맛이 한국의 정과 똑같기 때문이다. 김치의 맛은 가장 미묘합니다. 매콤,시콤,달콤하며 짠맛과 신선한 맛까지의 조화로운 조합입니다.


Written: Moïse Mendy Korean Edit: Pham Thi Mi

Photo Edit: Kim Chi

Uploaded: Martina de Vries

56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