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Bingsu – Korean alternative to ice cream

빙수 – 한국적 아이스크림 대안


As summer has already started and the days are getting hotter and hotter every day, it is a perfect time for some cold refreshing desserts. Ice cream would be the basic option, but Koreans invented something even more delicious – “patbingsu”. In Korean, "pat" means „red beans“ and "bingsu" means "ice water". As the name suggests, it was initially a dessert made from shaved ice and red bean paste. Later, shaved ice started to be served with many other toppings: ice cream, condensed milk, fruits, syrups, small rice cakes, jellies, etc., so nowadays the „pat“ part in the word patbingsu is usually removed. Bingsu – simple and delicious.


여름이 이미 시작되고 매일 기온이 점점 더워지고 있기 때문에, 차가운 디저트를 먹기에 완벽한 시기입니다. 아이스크림이 기본 옵션일 수도 있지만, 한국인들은 훨씬 더 맛있는 팥빙수를 발명했습니다. 한국어로, "빙수"는 "얼음 물"을 의미합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그것은 처음에는 빙수와 팥소로 만든 디저트였습니다. 후에, 빙수는 아이스크림, 연유, 과일, 시럽, 작은 떡, 젤리 등 많은 다른 토핑들과 함께 제공되기 시작했기 때문에, 요즘에는 팥빙수라는 단어에서 "팥" 부분이 보통 제거됩니다. 빙수 – 간단하고 맛있습니다.


The first versions of bingsu appeared a long time ago, during the rule of the Joseon dynasty when aristocrats were enjoying luxurious desserts made from crushed ice and fruits. But the real popularity came to bingsu in the 20th century. It is believed that it became popular after the first ice-making factory in Korea was built in Busan in 1910.

The way of eating bingsu is also somewhat unique. Unlike simple ice cream, which we eat just the way it is; in the case of bingsu, we have to properly mix the toppings of the dessert and the shaved ice itself first before eating, just like we mix ingredients when eating bibimbap.


옛날 조선 왕조 때 양반들이 얼음과 과일을 으깨서 만든 호화로운 디저트를 즐기던 때 처음 등장한 빙수입니다. 하지만 20세기에 진정한 인기는 빙수에게 찾아왔습니다. 그것은 1910년 한국 최초의 제빙 공장이 부산에 세워진 이후 인기를 끌었다고 여겨집니다.

빈수를 먹는 방법 또한 다소 독특합니다. 우리가 그대로 먹는 간단한 아이스크림과 달리, 빙수의 경우 우리가 비빔밥을 먹을 때 재료를 섞는 것처럼 디저트 토핑과 빙수 자체를 먼저 적절히 섞어야 합니다.


The most famous bingsu-oriented cafe chain is Solbing. You can find Solbing cafes in almost every Korean city and they also have franchises abroad as well. There are also many local cafes that sell bingsu, and if you go there, the chances that you will find a very unique taste in those places are very high. Not only that, but Korean franchises of famous fast-food chains also offer bingsu dessert options sometimes. KFC, McDonald’s, and Burger King often have very cool summer offers where you can order a bingsu without searching for a place specialized in Korean desserts. So what are you waiting for? Grab a delicious bowl of bingsu and beat the summers- Korean style!


빙수 중심의 카페 체인은 솔빙입니다. 솔빙 카페는 한국의 거의 모든 도시에서 찾을 수 있고 해외에도 프랜차이즈가 있습니다. 빙수를 파는 동네 카페도 많은데, 가보면 그런 곳들에서 아주 독특한 맛을 발견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뿐만 아니라, 유명한 패스트푸드 체인점들의 한국 프랜차이즈들도 가끔 빙수 디저트 옵션을 제공합니다. KFC, 맥도날드, 그리고 버거킹은 종종 한국의 디저트에 특화된 장소를 찾지 않고도 빙수를 주문할 수 있는 아주 시원한 여름 행사를 합니다.


Author: Anela Ilijas

Translator: Arvinbilig Editor: Manisha Photo Editor: Huong Nguyen Publisher: Martina



103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Comentários


bottom of page